4th SOLO EXHIBITION in 2013

  • 4th solo exhibition

전시제목: TRACE _ STORAGE – lost and found

전시장소: 가회동60
서울시 종로구 가회동 60번지 | 02-3673-0585 | gahoedong60.com

기억 - 지움과 발견 (기억 저편의 이미지 붙잡기)

작가 허청의 작업의 주제는 소멸해 가는 시간과 그것이 남겨놓은 그 흔적 채집하기에 있어 왔다. 스쳐 지나가는 하찮은 모든 것들. 그것들은 생성과 소멸의 반복 속에서 결국은 어떤 흔적(표정)을 남긴다. 그 남겨진 시간의 흔적에 대한 되돌아보기 작업인 것이다. 작가는 자신의 개인적 시각을 통해서 바라본 삶의 흔적들을 본인의 잠재의식 속에 축적 시켰다가 캔버스라는 공간에 마치 슬라이드 필름을 비추어 보는 것처럼 한 컷 한 컷 펼쳐보면서 나름의 우열을 가늠하며 그 과정 속에서 우연적 요소와 계획적 요소의 상충을 꾀한다. 그것은 어떤 지적 논리의 표현이 아니며 그저 작가 개인의 기억 저편에 퇴적 되어 있는 이미지의 박제에 그 목적이 있는 것이다.

 

Storage – Lost and Found (Holding onto images deep inside)
at Gallery GAHOEDONG60

Chung’s theme of work is to gather the passing of time and its’ imprints. All things trivial eventually leave an expression, repeating their creation and extinction. The process is to look back on the remaining traces of time. The artist accumulates signs of life as seen through his own perspective, into his subconscious. He would gauge the relative merits on a canvas with ideas, just as a film director would view slides of film on a projector screen. During this time he plots the conflict between incidental elements and planned elements. This is not an expression of intellectual logic. The purpose is to frame an image, buried deep inside the memories of the artist. This gesture, a personal expression of concern, is a formality of self-effusion.

- It is yet an amusing game to modulate the relationship between reason and instinct, from which derives from their own opposition as well. -

- The logic and determination of “completion” and “conclusion” is merely a single moment that exists in the human consciousness. -

 

button1